본문 바로가기
건강 세금/코로나19

코로나19 발병원인 급성 패혈증 차이

by 일상에 도움되는 노랗 2020. 3. 31.
반응형

코로나19 발병원인 급성 패혈증 차이

전 세계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고통받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와 패혈증은 무슨 관계가 있는지 그리고 패혈정이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급성 패혈증은 둘다 감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병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둘다 오한과 발열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입니다.

 

이 두가지 사실 때문에 최근 발생한 문지윤과 이치훈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음성 판정이 떴으며 이에 대해서 코로나이냐 아니냐에 대해 말이 많아졌습니다.

 

코로나19 발병원인 급성 패혈증 차이

코로나19 패혈증 차이점

우선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초기 우한에서 발생한 질병으로 "우한폐렴"이라고 이름이 붙을 정도로 기관지에 문제가 발생하는 질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급성 패혈증"은 이와 반대로 기관지뿐만 아니라 모든 장기가 망가지는 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패혈증이라는 이름 중 혈[血]이라는 한자에서 알 수 있듯이 피가 상하는 병이라고 하며 "피가 도는 장기의 전부가 망가"지는 병입니다.

코로나19 발병원인 패혈증 발병원인

급성패혈증에 대해서 좀 더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자면 몸속에 여러 미생물이나 균들이 침투를 하게 될 경우 이것을 물리치기 위해서 몸에선 "면역물질"들을 내보내어 치료하게 됩니다.

 

여기서 문제는 이러한 면역물질이 너무 많이 나오게 되는 바람에 피가 상하게 되어 패혈증이 발생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러한 피는 몸을 순환하면서 내부의 장기를 망가트리게 되어 사망에 이르게 만듭니다.

 

 

그렇기 때문에 최근 코로나19 발병으로 인해 사망자수는 젊은 층보다는 고령자가 대부분이었는데 패혈증의 사인으로는 나이와 상관없기 때문에 최근 젊은 사람들도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패혈증의 발병원인으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같은 감염으로 발생합니다.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이 온 몸으로 퍼지고 전신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이러한 염증으로 모두가 사망에 이르게 되진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몸이 튼튼하거나 약을 먹고 푹쉬게 되면 회복이 됩니다.

하지만 전신 염증이 다발성 장기 부전이 오는 것이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운동이나 외부 타박상등으로 다쳐서 어디가 까졌을 때 피부가 상했을 때 해당 부위로 세균이 퍼지게 되는데 몸속에 있는 피부도 너덜너덜해지면서 폐나, 심장, 뇌 등 중요한 기관도 하나하나 약해지다가 결국 기능이 멈추는 겁니다. 이것이 "다발성 장기 부전"으로 인한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급성 폐혈증 증상

체온이 38도 이상으로 올라가거나 36도 이하로 내려가는 증상이 보입니다.

평균 심박수가 분당 24회 이상 증가하며 최대 분당 90회 이상의 심박수를 보이게 됩니다.

 

혈액 검사상 백혁구 수의 증가 혹은 현저하게 감소하며 보통 위 4가지의 급성 패혈증 증상 중 2가지 이상에 해당된다면 병원에 가서 "정밀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참고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