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리뷰/안드로이드

갤럭시노트20 폴드2 출시 카메라홀 사라지나?

by 일상에 도움되는 노랗 2020. 4. 3.

갤럭시노트20 폴드2 출시 카메라홀 사라지나?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모델이 출시한지 두달이 지난 지금 벌써 차기작의 기대가 되는 상황입니다.

 

삼성의 플래그쉽 모델인 갤럭시노트10 차기작으로 "갤럭시노트20" 모델과 "갤럭시 폴드2" 모델이 출시될 전방으로 이번에 출시되는 모델에서 가장 관심이 가는 부분은 "셀피카메라"의 카메라홀이 사라지느냐 입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2020년형 무풍 에어컨’ 유튜브 광고에 갤럭시 노트 시리즈로 추정되는 새로운 스마트폰 단말기 화면에 노출되어 더 큰 관심이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해당 유튜브 영상 속에는 현재 갤럭시 카메라에서 전면 카메라를 화면 속에 감추는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기술이 적용됐다는 점이 있습니다.

 

갤럭시노트20 렌더링 이미지

 

관계자들은 이를 두고 2020년 하반기 공개를 앞둔 갤럭시 노트의 차기작인 "갤럭시노트20"모델과 "갤럭시폴드2"모델에 최초로 UDC 기술이 상용화되어 장착될것인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갤럭시 카메라 홀

그 외에도 차기 출시되는 스마트폰 제품에 가장 관심을 끄는 부분은 바로 셀피카메라에 존재하는 디스플레이의 "동그란 전면 카메라 구멍"의 노출 여부이기도 합니다.

 

현재 이러한 물방울 홀을 없애기 위해서 각 기업은 각자의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상태로 샤오미에서는 슬라이드형 카메라인 "미믹스3"모델로 카메라홀을 숨긴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외에도 카메라를 팝업모델로 변경한 경우도 있었으며 이제는 기술적으로 디스플레이에 존재하는 카메라 홀을 어떻게 숨길것인지 관심이 가는 부분입니다.

 

갤럭시폴드

 

그 외 다른 스마트폰의 경우는 전면 카메라를 화면에 배치하기 위해 U자 모양의 ‘노치’나 화면에 구멍을 뚫는 ‘펀치 홀’을 가지고 있으며 카메라 구멍을 화면 속으로 숨기는 "UDC 기술"은 디스플레이 내부에 카메라가 탑재되고도 화면 빛의 영향을 최소화해 사진 촬영이 가능한 차세대 기술이자 삼성전자의 핵심 당면 과제로 꼽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IT 매체 포브스"는 “삼성이 의도적으로 영상에 노출시켜 기대감을 주는 단말기는 일반적인 ‘프로토 타입에 불과하다”면서 “그럼에도 여전히 삼성은 UDC에 공을 들이고 있으며 올해 출시되는 제품에 탑재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즐겨보는 매체인 "폰아레나"는 “이번에 출시될 갤럭시 노트20에서는 전면 패널 중앙에 (UDC가 아닌) 기존과 같은 셀프 카메라의 펀치 홀 형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금 당장 UDC 기술의 실현은 어렵지만 가능성은 열어두는 분위기로서 삼성전자의 차기 폴더블 스마트폰에도 이 UDC 기술이 적용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는 상황입니다.

 

IT매체 레츠고디지털이 공개한 ‘갤럭시폴드2’의 렌더링 이미지에 따르면 후속 제품에는 기존 제품과 같은 홀 펀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매체는 “해당 기술이 아직 일부 시제품을 제외하고는 일반 스마트폰 모델에 탑재되지 않았다. 아직은 이르다”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갤럭시노트20 폴드2 디스플레이

이번 신작 갤럭시 폴드2에는 노트 시리즈의 상징인 ‘S펜’이 탑재되면서 화면 활용도를 높을것으로 보입니다.

 

 

갤럭시폴드2의 펼쳐진 화면 크기는 7.7인치로 늘어나며 갤럭시Z플립에 처음 적용된 초박형 유리 UTG (Ultra Thin Display)도 채택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참고로 기존에 출시한  갤럭시폴드의 화면 크기는 7.3인치입니다.

 

갤럭시 노트20과 갤럭시 폴드2에서 현재 추세대로 카메라 기능을 강조할 것으로 보이며 갤럭시S20에 채택된 "3배 하이브리드 줌 기능"과 "6400만 화소 트리플 카메라"는 기본적으로 탑재가 유력하게 보입니다.

 

지난해와 같은 일정으로 제품을 공개할 경우 폴더블 신제품은 2020년 8월 미국에서 열리는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 노트20에서 더욱 자세한 정보가 나올것으로 기대해봅니다.

 

댓글0